동부그룹 김준기 회장 '유부녀가 제일 원하는 것은 강간'

동부그룹 김준기 회장

'유부녀가 제일 원하는 것은 강간' 막말파문




자신의 집에 고용 되었던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DB그룹(옛 동부그룹) 김준기 전 회장을 즉각 체포하여 법정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 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준기 전 회장은 2017년 자신의 비서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가 세상에 알려지기 바로 직전 미국으로 미리 출국하였고 지금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는 김준기 전 회장을 경찰은 아직까지 소환하지 못하고 기소중지 상태로 검찰에 송치한 상황이란 것 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6일 오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준기 전 회장의 자택에서 가사도우미로 로 근무 하였던 A의 자녀라고 밝힌 청원인이 업로드한 제목은 'DB그룹 전 회장 김준기의 성폭행 피해자 가족입니다' 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히며 김 전 회장을 제발 법정에 세워달라고 호소하였는데요, 김준기 회장을 고발 한 뒤 긴 시간이 흘럿지만 여전히 요지부동인 가해지 김 전 회장과 수사기관의 부실한 수사에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이렇게 청원을 올리게 됐다고 국민청원 이유를 상세하게 설명하였습니다.






이번 사건 수사를 담당한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부터 약 1년간 경기 남양주시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 도우미로 일하면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하고 지난해 1월 고소장을 제출하였다고 합니다.






A씨의 자녀는 국민청원글 에서 “내 어머니는 아버지와 이혼 후 자식 둘을 혼자 떠안고 일자리를 찾던 중 생활정보지에서 우연히 가사도우미를 구하는 광고를 보게 됐다”면서 “그 곳이 김 전 회장의 집이란 건 한참 후에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전 회장의 범죄 행각을 소상히 밝히고 나섰는데요, 처음엔 김준기 전 회장의 행동이 노골적이지 않았지만, 점차 자신의 어머니인 가사도우미 A씨 곁에서 일본산 음란물을 거리낌없이 틀거나 “재미있었다, 좋았다”고 내용에 대해 말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글쓴이는 또 “(김 전 회장은) ’유부녀들이 제일 원하는 게 뭔지 아나. 강간 당하는 걸 제일 원한다’라는 사회지도층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여성관을 담은 말들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이 같은 A씨 측 주장에 대해 김준기 전 회장 측은 가사도우미와 성관계는 '합의된 관계’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데요, 또 가사도우미 A씨에게 합의금을 줬는데,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려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사도우미 A씨는 자신은 해고를 당했고, 이 때 생활비로 2,200만 원을 받은 것이라고 반박하였습니다. 오히려 김 전 회장이 성폭행 사실을 숨기려고 합의를 종용해왔다며 계좌 내역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반박하였는데요,



A씨의 자식은 “김 전 회장과 그의 하수인들은 법 이라고는 아무것도 모르는 어머니에게 그때 그 일들은 합의 하에 있었던 일이라며, 자신들은 오해를 살 돈을 줄 수 없다고 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집안에서 보고 들은 어머니와 관련 없는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외부에 발설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돈을 건넸다”라고 당시 생활비를 받았던 정황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