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차안에 아기 갇혔는데 '나몰라라'

랜드로버 차안에 아기 갇혔는데 '나몰라라'




최근 품질문제로 논란이 되었던 랜드로버 수입차에 아기가 갇히는 사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스마트키가 차량 내부에 있는 상태에서 문이 잠긴 건데, 차주는 랜드로버 수입차 서비스 센터에 개문을 위해 급하게 연락을 했더니만 ‘나 몰라라’ 대응을 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은 서울 잠실의 대형 쇼핑센터 지하주차장에서 일어 났습니다. 한 살배기 아기가 랜드로버 차량에 탄 상태에서 차량 문이 잠겼는데요, 이런 위험한 상황은 119 구조대가 창문을 깨고 랜드로버에 타고 있던 아기를 구조하기 전까지 30분간 이어졌습니다.





랜드로버 차주는 주행을 마치고 주차장에서 “평상시처럼 트렁크에서 유모차를 꺼내고 문을 닫았는데, 문이 안열리더라고요. 휴대폰, 지갑, 가방 안에 있고, 애도 안에서 울고 있는데, 앞이 캄캄해지고…”







차량은 지난해부터 품질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는 랜드로버 브랜드의 레인지로버 스포츠 모델이였고 지난해 말 구입한 최신형 차량이였습니다. 차량 전문가들은 스마트키가 안에 있었던 상황에서 문 잠김 현상은 명백한 시스템 오류라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지하주차장에서 사고가 일어나 다행이지 요즘 같은 무더운 날씨에 바깥에 있었다면 차 안에 갇힌 아이가 더 위험할 수 있었던 상황입니다.







자동차 전문가들은 스마트키가 차 안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차가 문을 잠궜다는 것은 차에 시스템에 고장이 생겼다, 모빌라이저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여름철 아이가 있다든지 5~10분 자체가 안전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빠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당시 차주는 랜드로버 측에 차량 잠금 해제 긴급서비스를 요청했지만, 자신들의 서비스 사항이 아니라며 문을 열어주는 업체에 연락하라는 답변만 받았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서비스센터에서는 도어오픈 (문 개방)으로는 출동을 해드리는 서비스가 없어서 외주업체를 통해서 오픈을 해주셔야 된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심지어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발언도 하였다고 합니다.





랜드로버 딜러사 담당자는 차 문이 잠기는 그런 상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저희는 운전자 매뉴얼상에 주의 문구를 남겨 놓는다고 하는데요, 랜드로버 측은 취재가 시작되자 고객에게 사과 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위한 서비스 대응 매뉴얼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