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위험군 흡연자 추가

코로나 고위험군 흡연자 추가

정부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습니다. 흡연과 코로나19와의 상관관계는 정확히 입증된 바 는 없지만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최대한 강화하겠다는 차원에서 추가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부본부장은 4월 4일 정례브리핑에 참석하여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도 추가해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내 신종 코로나 환자들의 흡연력은 조사되지 않았다는 것이 중대본의 설명인데요, 물론 흡연과 코로나19 사이에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도 불분명 하다고 합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각국의 최신 문헌과 권고사항 등을 검토하면서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또 미국도 현재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며 "우리도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최대한 강화하는 차원에서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거쳐서 이번 지침에 흡연자를 고위험군의 하나로 추가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라기 보다는 미국의 지침을 참고로 해 선제적으로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아울러 중대본은 접촉자 조사 범위를 종전 '증상 발생 전 하루'에서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 확대하기로 했는데요, 권준욱 부본부장은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하게 추적하기 위해 지침을 개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