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영장 군대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병역 혜택

LG트윈스 주전 유격수인 오지환 선수의 병역의무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오지환 선수는 지난해 마지막 기회였던 상무 야구단 입대를 자진 포기하며 2018년 개최되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선발되어 금메달을 획득해야만 병역 혜택을 받을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승선을 하는 것 부터 난관에 부딛히고 있는것이 사실 인데요 만 25세가 넘은 오지환 선수는 해외여행을 가려면 병무청의 허가를 받고 여권 발급을 받을수 있는데 허가가 나지 않아 시즌을 준비하는 스프링캠프에도 합류하지 못하였습니다.

 

 

일각에서는 오지환 선수가 병무청에 제출한 병역 연기 사유를 건강상의 문제로 병역 연기를 신청했을거라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LG구단 내에서도 오지환 선수를 시범경기에 출전 시키는것을 부담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죠.

 

 

발목이 아파서 병역을 연기한 선수가 멀쩡히 그라운드에서 플레이를 한다면 질병을 완치한것으로 판단하고 병무청은 바로 오지환에 선수 에게 입영 장을 발부하여 입영을 시킨다라는 썰이 퍼지면서 그라운드에 내보내는것 조차 어려울수 있을꺼라는 썰이 있습니다.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유격수로 발탁이 되려면 전반기 시즌동안 엄청난 활약을 해도 100% 선발된다라는 보장이 없는것이 사실인데요 병무청의 해외 여행 불허로 인해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못해하였고 시범경기는 물론 시즌에 출전할수 없다면 국가대표에 선발된다라는것이 어려울것 같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오지환 선수가 상무 입대를 포기하면서 아시안게임 대표팀 승선에 도전 하겠다라고 밝히면서 국가대표팀 감독인 선동렬 감독은 부담스러운 부분 이라는 입장을 밝혀 화제가 되었습니다.

 

 

LG트윈스 그리고 오지환 선수의 팬 으로써 이런 상황이 잘 풀려 시즌 전반기 좋은 활약으로 당당히 국대에 선발되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 하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