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침투한 잠수함을 공격하는 유일한 방법

잠수함을 공격하는 유일한 방법

적진에 몰래 침투하여 각종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을 발견하면 이를 제거 하기 위해 발사 하는것이 바로 어뢰 입니다. 어뢰는 발사를 하게 되면 동력성능이 있기 때문에 스스로 추진해 목표물에 접근하는 폭발성 무기입니다.



어뢰의 발사는 수면 위나 아래로 발사되어지는데요, 물 속에서 지정된 목표물에 충돌하거나 목표물에 최대한 접근하여 스스로 폭파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쉽게 말해 일종의 수중에서 쏘는 미사일로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어뢰는 어형수뢰의 약자이면서 물고기 처럼 물속을 다닐 수 있는 대 함선 공격용 수뢰를 말하고 있습니다.




어뢰는 함정이나 대함초계기등 항공기에서 발사 또는 투하하게 되면 어외에 있는 자체 추진 장치를 이용하여 빠른속도로 전진해 지정한 목표에 부딪히면서 폭발하게 됩니다. 어뢰의 대부분은 일반 배 처럼 보통 스크류를 돌려 추진하게 되는데요 일부는 로켓 추진 방식으로 만들어진 어뢰도 있습니다.



물 속에서 공격을 하는 어뢰의 최초 개발자는 기뢰로 제임스 1세의 명으로 Cornelius Drebbel(1572~1633)이 처음 개발 한 것 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1626년도 라로셀 공성전에 처음 어뢰가 사용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는데요, 기뢰는 적 함선이 항구에 접근하지 못 하도록 항구 봉쇄에 사용하거나 몰래 잠입하여 적 군함에 부착하여 폭파시키는 방식으로 긴 시간동안 이용되었고 남북전쟁에서도 사용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은 초 원시적이기도 하였고 설치 도중 폭발 사고도 빈번하였는데요, 그런 이유로 전기 뇌관이 등장하였고 1862년 미 해군의 Cairo호가 전기 뇌관 어뢰에 접촉해 침몰하는 사건이 발생 됩니다.



1805년 풀톤은 화약 82kg을 탑재한 어형수뢰를 최초로 공개 하였는데요, 1812년도 영국 해군 전함 HMS Ramillies호가 미국 뉴욕 항에서 수뢰에 의하여 공격받아 격침되는 사건이 발생 됩니다. 1855년 크림 전쟁에서 러시아가 핀란드 만에서 영국 군함을 이형식의 어형수뢰로 공격하였습니다.



최초의 현대식 어뢰 개발는 1866년 오스트라아 해군 소속의 G. 루피스와 영국인 엔지니어 로버트 화이트헤드가 개발하는데 성공 하였는데요, 이 수중 기뢰에 별도의 동력을 갖는 추진 시스템을 부착하여 어뢰 단독으로 직접 타격 혹은 수중 폭파를 통해 적의 함정 즉 목표물을 파괴하는 무기로 어뢰가 탄생 하였고 그의 이름을 따서 "화이트헤드 어뢰"라 고 불렸습니다.




새롭게 개발된 현대식 어뢰는 단 1발만 발사하여 명중시키면 적의 대전함을 격파할 수 있는 효율성이 굉장히 높은 전략 무기인데요, 소형함, 특히 구축함과 경순양함의 주요 무기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어뢰는 수중에서 몰래 발사할 수 있기 때문에 잠수함의 기본 무기로 탑재되어 있는데요, 어뢰가 개발 된 이후 널리 사용되었고 러시아와 튀르크의 전쟁(1877년) 기간중에는 1878년도 러시아군이 격침하는데 성공한 터키의 증기선이 최초로 어뢰에 공격에 의하여 격침당한 군함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제 세계 1, 2차 대전시에는 독일 소속의 잠수함 U보트가 크고 많은 거대한 상선들을 어뢰로 침몰시키는데 성공 하였는데요, 제 세계 2차대전 시 어뢰를 활용한 1차대전처럼 군함간 그리고 잠수함간의 어뢰발사 교전도 있었지만, 하늘을 날면서 항공기에서 투하된 어뢰를 활용하여 적함을 빠르고 정확하게 공격하거나 몰래 침투한 잠수함에서 발사하여 적함을 직접 공격하는 형태로 사용되어져 왔습니다.




현대전에서 어뢰는 중요한 무기로 인식이 되어 있는데요, 어뢰의 공격 방식으로는 크게 2가지로 분류 할 수 있는데 잠수함이 수상함을 공격하기 위하여 큰 탄두에 유선유도를 하는 중어뢰와 경어뢰로 구분된다고 합니다. 경어뢰는 수상함이나 대잠 헬기 또는 대잠초계기를 통해 잠수함을 발견하면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무게가 가볍고 조준 발사 후 스스로 적을 탐지해 추적하는 것 이 장점 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