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우 쇼트트랙 국가대표 여자숙소 출입 진천선수촌 퇴촌

 

 

김건우 쇼트트랙 국가대표 여자 선수숙소 출입으로

쇼트트랙 국가대표 간판 선수인 김건우 선수가 진천선수촌 내 여자숙소에 무단 출입하였다 적발되어 선수촌 퇴촌 조치를 당한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대한빙상연맹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김건우 선수는 지난 24일 여자숙소에 무단으로 들어갔다 김건우 선수 출입을 목격한 한 여자 선수의 제보로 발각이 되었다고 합니다. 

 

 

 


김건우 3개월간 선수촌 입촌 금지 징계

이성간의 숙소에 절대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 진천선수촌의 규정을 위반한 김건우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에게 진천선수촌은 3개월간 입촌을 금지하는 징계를 내렸습니다. 이와 같은 선수촌의 징계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김건우 선수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 으로 알려졌는데요, 국가대표님 자격정지 처분을 받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은 것 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김건우 여자 숙소 무단 출입 이유는?

김건우 선수 해명에 따르면 평소 친하게 지내던 여자 대표팀 선수에게 감기약을 전달하기 위해 여자숙소에 출입 하였다고 해명한 것 으로 알려졌습니다. 목격자 신고에 의해 적발이 되었는데요 여자 숙소동에 출입 한 것은 사실이며 건물 내부의 방 까지 들어간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진천선수촌 내 엄격한 규정

진천 선수촌 규정에는 남자 선수가 여자 숙소에 출입 하는 것 을 엄격하게 제한 하고 있습니다. 물론 여자선수의 남자 숙소 출입 역시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데요, 몇달전 진천선수촌에서는 기계체조 국가대표 선수가 자신의 여자친구를 몰래 선수촌에 데리고 들어와 하룻밤을 보내며 선수촌에서 퇴촌 당하는 사건이 발생 하기도 하였습니다.

 


오늘의 핫 이슈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