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의혹 충격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마약 의혹

가수 박유천의 전 여친이자 남양유업 외손녀로 알려진 황하나씨가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 되어 있는 것 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내용 이실텐데요, 이번엔 황하나 마약 의혹이 붉어 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이슈는 황하나씨의 마약 혐의가 포착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법 당국의 봐주기식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 되면서 더욱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황하나씨는 지난 2015년 9월 조모 대학생의 필로폰 투약 혐의에 함께 연루 되면서 판결문에 황하나씨의 이름이 8번이나 언급 되었지만 황하나씨는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은 점을 들어 황하나 마약 의혹 봐주기식 수사가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황하나 마약 투약 정황이 있었지만

지난 2015년 처벌 받은 대학생 조씨는 당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함께 투약 한 것으로 지목되고 수사 과정과 재판 과정에서 꾸준하게 이름이 거론된 황하나씨는 처벌 대상에서 제외 되었는데요, 필로폰이 들어 있는 비닐봉투를 건네고 3차례에 걸쳐서 일회용 주사기에 마약과 생수를 넣고 희석하여 주사하였다고 진술하여 상단한 범죄 혐의가 입증 되었지만 수사 기관은 황하나씨는 한번도 소환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또한 황하나씨는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적발된 사례가 있는 마약 재범이였는데요, 그 당시에도 검사의 판단으로 재판에 회부 되지 않는 기소 유예 처분을 받은 것 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버닝썬 황하나 마약 의혹 진실은?

지난 두번의 마약 수사 과정에서 봐주기식 수사가 이어진 황하나씨는 이번 버닝썬 게이트에도 이름이 거론 되면서 다시 한번 마약 의혹이 붉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황하나씨는 초범이 아닌 이미 두 차례에 걸쳐 마약으로 수사를 받은 전력이 있는데요 앞서 두번의 사례는 봐주기 식 수사였기 때문에 이번 수사에서도 마약 혐의가 인정 된다면 이번엔 처벌 없이 넘어가기는 힘들것 으로 판단이 되고 있습니다. 황하나씨의 지난 판결문을 본 한 변호사는 판결문 내용만 볼 때 황하나는 마약 공급자로 보인다며 마약사범은 투약자 보다 공급자를 더욱 엄벌로 처벌한다고 알려져 있다고 하였는데요 황하나씨가 그동안 처벌 되지 않았던 점을 굉장히 말도 안되는 일 이라며 비판 하였습니다.

 

 

 

 

 

 

 

 

 


 

황하나 탈세 및 후원금 횡령 혐의도?

마약 공급 및 투약 의혹 뿐만 아니라 황하나씨는 후원금 횡령하였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황하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화장품과 간장게장 그리고 과일즙을 광고하고 판매하는 페이지 접속을 유도 해 온 것 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그와 동시에 자신의 반려견을 공개 하면서 유기견 후원을 하는 이벤트를 진행 하였다고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 제품을 판매한 수익금을 유기견을 위해 후원하겠다고 하였지만 고객들로 부터 후원금 횡령 의혹이 제기 되자 황하나는 한 유기견 보호 센터로 100만원을 송금한 내역을 공개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유기견 후원을 위해 물건을 판매한 수익금이 600만원이 넘는데 100만원만 후원 한 것이 과연 차액은 어디에 쓰였는지 횡령 한 것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 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핫 이슈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