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한 여름, 장마철에 빨래 냄새나지 않게 잘 말리는 방법!!

여름철 빨래 잘 말리는 방법


여름이 무르익어 갈수록 습기를 가득 머금고 더워지는 날씨푹푹 찌는 열대야에 잠 못 드는 날들이 많아집니다하지만 그보다 더 우리를 곤란하게 하는 게 있다면 바로장마철 빨래인데요가뜩이나 더운 날씨에 연일 비라도 내리면 기껏 널어둔 빨래는 잘 마르지도 않고 눅눅하죠? 심지어 냄새마저 납니.



공들여 해 놓은 소중한 빨래들, 장마철만 되면 속수무책으로 엉망이 되고 마는데요. 



장마철 빨래, 어떻게 하면 잘 관리할 수 있을까요?




"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세균이 자랐기 때문입니다.

"



장마철 빨래 관리 이렇게 해 보세요!




마지막 헹굼 전 식초 한 방울, 베이킹 소다 이용하기

식초가 항균 작용을 한다는 사실은 너무 유명합니다. 혹여 실내에서 말리는 빨래에서 냄새가 날까 걱정된다면, 헹굼 전 식초 한 방울을 이용해보세요. 마지막 헹굼 전 한 방울이면 냄새나는 빨래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베이킹 소다 역시 같은 작용을 한다고 하니 먹지만 말고 빨래에 양보해 보자고요!








제습기 또는 에어컨 제습 기능 이용하기

제습기가 있다면 빨래를 널어 둔 곳에 제습기를 켜두면 드라마틱 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합니다. 실내에서도 제습기가 습기 제거를 해주어 빨래가 뽀송하게 잘 마른다고 하는데요. 혹, 제습기가 없다면 에어컨의 제습 기능을 이용해서 빨래를 말려주는 것도 장마철 세균 번식을 피하기 위한 또 하나의 방법입니다.






센스 있게 빨래 널기

빨래가 잘 마를 수 있는 환경은 햇빛이 쨍쨍하고 바람이 잘 부는 날입니다. 장마철 햇빛을 기대할 수 없다면 통풍에 신경 써 주세요. 빨래는 되도록 바짝 탈수해서 서로 겹치지 않게 지그재그로 널어주세요. 또, 반으로 접히게 널어두는 것보다는 빨래집게를 사용해서 펼쳐주는 것이 좋습니다.






선풍기와 신문지 활용하기

에어컨도 제습기도 여의치 않으면 빨래 건조대 주변에 신문지를 펼치고 선풍기를 돌려주세요. 신문지가 습기를 머금고 선풍기가 통풍이 잘 되게 해준답니다. 소중한 빨래에 살랑살랑 바람을 불어넣어 장마의 눅눅함을 날려주세요. 그래도 집 안이 너무 습하다면 난방을 살짝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실내 건조 전용 제품 사용하기

최근에는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해도 냄새가 나지 않도록 하는 섬유 유연제도 등장했습니다. 또 빨래 후 뿌릴 수 있는 섬유 탈취제도 있죠. 식초나 베이킹 소다의 냄새가 부담스럽다면 향긋한 향을 담아 놓은 시판 제품들을 이용해 보는 것도 장마철을 지혜롭게 보낼 수 있는 선택이 아닐까요?







빠른 건조가 필요하다면?

최신식 세탁기에는 보통 건조 기능이 포함되어 있지만 그보다 더 부담스러운 전기세와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는 단점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빨래가 마르기를 기다리는 것도 전기세도 부담스럽다면? 근처 코인 빨래방을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대신, 빠르게 보송보송한 빨래를 만날 수 있답니다.







"

집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는데 

냄새가 나요

"




세탁기 청소는 자주 하시나요?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했는데도 빨래에서 자꾸만 냄새가 난다면, 혹시 세탁기 세탁조 청소를 잊은 것은 아닌지 점검 해보세요. 빨래가 끝나고 문을 바로 닫아두거나 늘 습한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세탁조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장소입니다. 세탁조 청소를 해 묵은 때를 벗겨주세요. 다음 번 빨래는 더 산뜻하게 할 수 있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