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프로포폴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의혹

삼성가의 딸이자 호텔신라 사장인 이부진씨가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 의혹이 붉어졌습니다. 지난 20일 한 언론매체는 이부진 사장이 3년전인 2016년 자신이 근무한 강남의 H성형외과 VIP실에 한달에 두어차례 방문하여 장시간 동안에 걸펴 우유주사로 알려진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 하였다는 것을 목격한 증언을 하였습니다.

 

 

 

 

 

 

 

 

 


목격자인 간호조무사의 기억

제보자인 강남 H성형외과 간호조무사는 이부진 사장이 방문 할 때마다 관련되 진료기록과 관리 되어야 할 투약기록을 작성 하지 않았고 수량등을 정확하게 정리해 놔야 하는 프로포폴 관리 장부를 허위로 조작 하였다고 진술 하였습니다. 특히 이부진 사장은 다른 일반인 환자들과는 다른 대우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일반 환자들이 하는 예약시스템이 아닌 원장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는 식 으로 병원을 이용했다고 합니다.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을 목격

제보자는 2016년 9월 경 강남 H성형외과 원장과 다른 동료 직원들이 모두 퇴근을 하여 병원에 혼자 남아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장면을 직접 목격 하였다고 밝혔는데요, 이부진 사장이 주사를 더 달라고 하여 오더를 받기 위해 원장과 통화도 하였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하면서 신빙성을 더 하고 있습니다.

 

 

 

 

 

 

 

 

 


이부진 공식 부인

호텔신라측은 공식적인 입장 표명으로 사실무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하였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호텔신라의 입장은 한 언론매체가 질문을 한지 3일 만에 답변이 왔으며 해당 성형외과를 이부진 사장이 다닌 적 이 있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성형외과 측 에서는 프로포폴이 아닌 보톡스 시술로 이부진 사장이 다녀간 적 이 있다는 입장을 내 놓았는데요 결국 공식적인 취재를 거부하면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이부진 사장의 투약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습니다.

 

 

 

 

 

 

 

 

 


오늘의 핫 이슈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